[나노하SS]보라색의 공주는 비취색 사서에게 꽃을 받았다 망상과 창작 구역

~보라색의 공주는 비취색 사서에게 꽃을 받았다

 

「아, 오늘은 선물을 가져왔어」
「선물?

「선물, , 그렇습니다~!

……꽃」

「어때?

「좋은 냄새」

「향기」

?

「꽃에게는 냄새라고 하는 거 보다 향기라고 하는 것이 품위 있고, 좋아.
「알았다. 좋은 향기」

----
위와 같은 평화로운 회화를 졸자는 보고 있었다.
……
하하, 안 된다. 그 꽃의 향기가 졸음을……참아라, 참는다 가류
!
, 이 보라색의(그렇게 말하면, 루테시아 아가씨의 머리카락과 같은 색이다.) 꽃은 졸자의 약점인가
!
기사의 고집으로 참는다
!
----
……ZZZZZZ
「가류, 자고 있다」

「그렇네, 오늘은 좋은 날씨이니까.

오늘은 빨래가 잘 마른다라고 마마가 말했다.

「그렇네.

……유노도 졸려?

「그렇지 않아」

「눈이 멍해 보여.

「어제는 일이 바빴기 때문이다.

「졸려?

「아니」

「거짓말.

「거짓말이 아니야.

「꽃의 향기나 냄새 맡을 수 있어?

……언제부터 깨달은 것일까?

「최초부터, 꽃의 향기로 가류, 자버렸으니까……. ?

「아니, 이 꽃의 향기는 모두를 침착하게 해. 상냥한 사람같이」

「자, 나는 잘 수 없다.

「어째서?

「상냥하게 받아도 마음이 없으니까.

「그런 일 없어.

「나는 마음이 없다고 들었어.

「누구에게?

「모르는 사람, 가류와 함께 보석을 훔치러 갔을 때 분한 듯이 외쳤어.

「그렇구나.

「응.

「그렇지만, 그 사람과는 처음으로 만났지?

?

「사람은 다른 사람과 1회 같이 있었던 것만으로 전부 아는 것이 아니야.

「그렇게?

「아기토와 제스토 씨는 그렇겠지?

……

「거기에, 만약, 그 때의 루테시아에게는 없어도, 지금의 루테시아에는 있다고 생각해」

……고마워요.

----
스스로 말하며 깜짝 놀랐다.

고마워요이라니, 친구도 아닌 사람에게 말할 수 있던 것은 처음.

이 꽃은 소중히 하자.

오늘은고마워요. 의 날.”

지금부터 매월 이 꽃을 이 사람으로부터 받는 날.

그러니까, 고마워요.

----
「다녀왔습니다, 어머니」
「어서 와요, 어머나? 예쁜 꽃이네요?

「유노가 주었다.

「어머나, 오늘 시찰하러 온다고 하고, 집에 오지 않기 때문에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. 그래, 루가 함께 있었구나.

「응」

…… 뭐 물었어요?

「아무것도. 단지, 꽃이 예쁜지 어떤 지만」

「그래? , 아직 만났던 적이 없어요.

「유노는」

「응?

「쉽게 사람을 졸리게 하는 사람.

?

「상냥한 사람의 곁에서는 졸려진다. 라는 이야기를 했어.

「아, 그렇구나. 후후, 언젠가 다시 만나는 것이 즐겁겠구나.

「꽃, 장식하고 싶어. 꽃병 있어?

「있어요, , 그렇지? 이번의 답례를 하지 않으면…….

「선물?

「그래요, 꽃 받아 기뻤었지요?

「응.

「무엇이 좋을까나?

「내가 생각할게, 받은 것은 나이니까.

「그럴래?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을 때는 물어보렴.

「응」


----
무엇이 좋을까, 답례이니까, 내가 기뻤던 정도로 기뻐지는 것.
「과자」 「사진」 「벌레」 「군고구마」

의외로 꼭 마음에 드는 것이 없다
.
할 수 있으면 「행복」을 직접 줄 수 있으면 좋지만
.
나에게는 어렵다
.
그렇지만 반드시 무엇인가 있을 테니까, 다음 번에 만나기 전까지 생각하자
.
----
무서운 꽃이었다
.
설마 그와 같은 꽃이 존재한다는 것은. 자신도 아직 모르고 있었다
.
그러나, 익숙해지면 자지 않을지도 모른다
.
과연, 이 차원 세계에도 그 꽃은 있는 것일까
?
찾아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.

----
이튿날까지는 스스로 생각해 4일째까지는 에리오와 캐로에게 상담했다.
캐로 「응, 페이트 씨의 아는 사람이니까……스포츠 관련은 어때?

루 「그, 운동을 자주하는 타입으로 보이지 않았어.

에리오 「아, 브레이 슬릿이라든지. 멋진 은장신구은?

루 「어울리지 않는다.

5일째부터는 더욱 탐문을 넓혔다.
나노하 「아무 리본? ……! 안돼! 역시 지금 없는 것을! 그렇다! 군고구마다!

페이트 「안경과 k-역자주: 오타 아닙니다. 진짜 K만 존재-

하야테 「당연히 키스지! 뺨이 아니라 입…….(디바인 버스터-직격)

 

6일째

샤말

「수면제가 좋아요! 비정상인 양의 의뢰과도한 일 처리의료실에 연행. 이게 평소 전개니까!
시그넘

「역시, 무기일 것이다. 변형 형 디바이스가 좋을 거 같다. 8 개의 다리와 같은 창이 나오면 강적이다.
비타

「선물? 여름이고 하니 투구 풍뎅이를 주는 게 어때?
자피라

「미안하다. 서적 정도 밖에 생각나지 않는다.

 

7일째

크로노 「차라도 대접하는 게 어때? 그것으로 충분하다.
에이미 「이 홍차 세트 가져 간다?

베롯사

「우연히 탐문하다가 만난 것도 운명. 응할 수 밖에 없지요. 역시, 과자가 좋지 않을까요?

그렇게 찾고, 고민하다가 답답한 마음에 기분 전환으로 가류를 소환해 보았다
.
특수한 마법으로 소환되는 가류, 마법이 종료했을 때, 가류는 나타났다.

벌꿀이 가득 담긴 항아리를 안은 채로.
……

……

----
꽃이 발견되지 않아 어찌할 바를 몰라 하고 있었지만, 대신에 상등품의 벌꿀을 찾아낼 수 있었다
.
그것은 사람이 말하는 돈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질의 꿀이었다
.
나는 주에게 맛있는 벌꿀을 헌상할 수 있도록 분투해 손에 넣었다.

주와 주의 어머님이 기뻐하는 얼굴이 기다려졌다.

----
「아무쪼록」
……, ?

루테시아가 나에게 내민 항아리, 향기로 보아 벌꿀이다
.
그렇지만 왜 나에게
?
「유노씨, 일전에 루에 예쁜 꽃을 주셔서 감사합니다.

「아, 답례입니까? 대단히 고맙습니다.

그런가, 그런데 꽃 한 송이 준 내가 이런 답례는 받아도 괜찮을 것인가
?
「아무쪼록」

아직까지 꿀단지를 받지 않은 나에게 루는 같은 말을 반복한다
.
「아, 미안해요.

나는 벌꿀을 받자 루테시아는 항아리에서 손을 떼었다
..
「루테시아가 사례를 무엇으로 할까? 일주일간이나 생각하고 있었습니다.

「그렇습니까. 고마워요, 루테시아」

그렇게 말하며 몸을 숙여 눈높이를 맞추는 나
.
「유노」

「에?

「너무 좋아」

「응? 나도 루와 메간 씨가 너무 좋아. 그리고 선물. 고마워요.

아이는 귀엽다
.
물론, 귀여운 것만으로 않은 것은 알고 있는데.

----
대강, 「너무 좋아」발언은 능숙하게 좋은 여겨진 원이군요.
그렇다 치더라도, 유노 씨가 좋은 사람이라서 다행이에요
.
그 루테시아가 따를 것이군요
.
그런데, 사찰 나오신 김에 저녁 식사라도 같이하자고 할까요
?
----
이렇게 해 유노의 알피노 모녀의 사찰은 계속 되어 갔다
.
~
마지막




통계 위젯 (블랙)

06
34
414920